2022.05.29 (일)

  • 맑음동두천 15.8℃
  • 맑음강릉 26.2℃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19.3℃
  • 흐림강화 18.9℃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6.4℃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19일 제주항 연안여객선터미널서 개청식 … "조업감시 강화, 해양주권 수호!"

 

제주어업사무소가 남해어업관리단으로 승격, 본격 행보에 나선다. 불법 조업하는 타국 어선을 단속, 제주를 넘어 우리나라 남해를 지킨다.

 

1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남해어업관리단이 19일 오전 11시 제주항 연안여객선터미널(2부두)에서 남해어업관리단 개청식을 연다.

 

'어업의 미래가 바다의 미래다'는 주제로 열리는 개청식에는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지역 공공기관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축하공연과 홍보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주요 관계자들의 축사와 유공자 표창, 현판 제막식, 무궁화 12호와 13호의 취항식 및 발파식 등이 열린다.

 

남해어업관리단은 국가지도선 19척, 정원 168명으로 구성된다. 남해 연안을 전담 관리한다.

이번 남해어업관리단 출범으로 기존 동해·서해 2개 어업관리단 체제에서 동·서·남해 3개 어업관리단으로 확대·개편됐다.
 

 

 

남해어업관리단이 들어서는 제주 해역은 다양한 어종이 서식하는 수산자원의 보고이자 물고기들의 산란·성육장이 다수 분포한 해역이다.

 

그동안 이 지역은 중국어선을 비롯한 타국 어선들의 불법조업이 종종 발생, 인근에서 조업하는 우리나라 어업인들은 어려움을 많이 겪어왔다. 

 

강준석 해수부 차관은 "이번 남해어업관리단 출범을 계기로 연근해 조업감시 역량을 강화해 타국의 불법조업 선박으로부터 우리 어업인을 보호하고 해양주권을 수호해 나가겠다"며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온전히 이뤄지기 힘든 자원관리의 특성을 고려해 일본·중국 등 이웃 국가와도 지속해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 산하 어업관리단은 1966년 국가지도선 5척, 정원 128명으로 출발해 현재 어업지도선 34척, 정원 618명의 조직으로 확대됐다. 어업관리단은 한-일·한-중 어업협정 운영, 국내외 어업질서 확립 및 어업분쟁 조정, 어업인 보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제이누리=박수현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