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시갑 국민의힘 고광철 후보 확정 직후 성명 ... "한국정치와 제주도민 능멸"

 

국민의힘 제주시갑 김영진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2대 총선 제주시갑 후보로 고광철 보좌관을 전격 공천하자 이에 따른 반발이다. ‘공천 학살’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김영진 예비후보는 5일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 공천 발표 직후에 ‘국민의힘 중앙당은 한국 정치와 제주도민을 능멸했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김 예비후보는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벌어지고 말았다"면서 "등 뒤에서 칼을 꽂는 비겁함의 극치를 자행한 공관위의 행태에 강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 설령 길거리에서 테러를 당해 쓰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당초 유권자에게 약속했던 진심을 실천하고자 한다"고 무소속 출마를 암시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공관위에서 저지른 만행은 공천학살의 재탕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이며, 향후 중앙당은 제주도민의 극렬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공관위가 전략 공천한 이는 세간의 표현을 인용컨대 ‘듣보잡’ 인사에 불과하며, 이는 과거의 선거처럼 민주당 후보에게 국회의원직을 헌납한다는 것에 다름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22대 총선 제주시갑 선거구에 도전장을 내민 저는 모든 것을 걸고 끝까지 완주할 것을 공언한다"며 "제주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힌 중앙당에게 반드시 엄청난 회오리의 부메랑이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김영진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하게 된다면 제주시갑 선거구는 국민의힘 고광철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와 함께 3파전으로 선거를 치르게 된다. [제이누리=오신정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