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0.9.22 / 17:48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바다로 떠밀려간 모녀 ... 방수팩에 든 폰이 살렸다
양은희 기자  |  jnuri@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7  16:09: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7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해수욕장에서 모녀가 물놀이 도중 떠내려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출동한 해경이 모녀(붉은 원)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영상 캡처]

제주 해수욕장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7세 여아가 바다로 떠밀려갔다가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튜브를 타고 아이를 구조하러간 40대 어머니도 함께 표류했지만 갖고 있던 휴대전화로 해경에 신고해 목숨을 건졌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37분께 제주시 구좌읍 세화해수욕장에서 아이와 함께 바다로 떠밀려간다는 A(40)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튜브를 탄 자신의 딸 B양이 표류하자 해경에 신고를 하며 구조를 위해 바다로 뛰어들었다.

A씨 모녀는 해변에서 약 1㎞ 해상까지 표류했으나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제주해경과 서귀포해경에 곧 구조돼 세화항으로 안전하게 돌아왔다.

방수팩에 휴대전화를 넣고 물놀이에 나선 A씨는 해경에 직접 구조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관계자는 "최근 남풍이 강하게 불고 있어 지정 해수욕장의 안전한 곳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어린이 혼자 튜브를 타고 놀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0
0
이 기사에 대해
양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간 인기뉴스 Top5
1
2016년 제2공항 예비타당성 검토 용역의 전말
2
'방탄소년단' 화보제작 빌미 100억대 사기 50대 구속
3
착륙없는 제주 '맛보기 여행' 인기...해외관광 새 활로
4
아라동 금천마을~제주대 잇는 도로 뚫린다
5
롯데관광개발 제주시대 개막 ... 드림타워 준공
[발행인시평]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5.16도로, 그리고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발행인시평] '최악'의 등장을 저지해 온 선거의 역사 ... 국회는 우리 삶을 바꾼다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