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19.10.18 / 18:07
실시간뉴스
라이프골프
'제주의 딸' 고보경 세계아마골프 개인전 우승아마 최강 입증...한국 女단체 2연패, 김효주 4위
임성준 기자  |  jun@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0.01  11:24: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고복경 선수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여자오픈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운 뒤 지난 8월 31일 고향 제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제이누리 DB
제주 출신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5.한국명 고보경)가 세계아마추어팀골프 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서 우승했다.

리디아 고는 30일 터키 안탈리아의 글로리아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부 개인전 4라운드에서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대회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여자오픈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운 아마추어 랭킹 1위 리디아 고는 최종일 4타를 줄이며 일찌감치 승부를 굳히면서 ‘아마 최강’임을 입증했다.

프로 전향을 앞둔 김효주(17·대원외고)는 개인전 우승은 놓쳤지만 한국의 단체전 우승을 이끌었다.

김효주는 마지막 날 고전끝에 버디 1개와 보기 1개를 쳐 이븐파 72타를 써냈고,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 공동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백규정(현일고)은 개인전에서 공동 8위(3언더파 285타), 김민선(이포고)은 공동 18위(1언더파 287타)에 자리했다.

한편 한국은 각 팀의 가장 낮은 2명의 스코어를 합산하는 단체전에서는 김효주, 백규정, 김민선이 13언더파 563타를 기록하며 우승, 독일을 3타 차로 따돌리면서 2010년 대회에 이어 2연패했다.

0
0
이 기사에 대해
임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간 인기뉴스 Top5
1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인 혐의'도 제주로 넘어왔다
2
명상수련원 의문의 시신 ... 경찰, 긴급체포 수사확대
3
제주동물테마파크, 문화재지표조사 누락 의혹?
4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5
"이상한 선흘2리 이장 선출과 해임 ... 지방자치 역행"
[발행인시평] 제주 자부심 줬던 그 인연, '제2공항' 해법 머리 맞대라
[발행인시평] '촛불'의 미래, '확증편향'의 감옥에서 나올 때 가능하다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