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1.11.30 / 15:32
실시간뉴스
라이프여행/레저
“간세다리 올레꾼들이여 올레길에서 사랑하라”제주올레 걷기 축제, 성황리에 개막…오는 12일까지
다양한 이벤트와 참여 프로그램 진행…야간올레도 열려
김영하 기자  |  yhkim9356@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1.09  13:02: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9일 '2011제주올레 걷기축제'가 개막한 가운데 서귀포시 동홍초등학교 관악단이 연주를 하고 있다.
‘사랑하라, 이 길에서(Discover Love on the trail)’를 주제로 2011제주올레 걷기 축제가 9일 개막됐다.

(재)한국방문의해위원회와 제주도가 주최하고, (사)제주올레와 서귀포시, 제주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한국방문의 해 기념 4대 특별 이벤트의 하나로 개최됐다.

이날 내국인 사전 등록 참가자 1500여명과 외국인 사전 등록 참가자 1000여명을 비롯한 당일 참가자 등 수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서귀포시 하효동 소재 제주올레 6코스 쇠소깍에서 출발과 함께 개막을 알렸다.

   
▲ 제주올레 자원봉사단이 올레체조를 선보이고 있다.
   
▲ 우근민 제주도지사와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등이 제주올레 상징인 리본을 풀면서 개막을 알리고 있다.
출발에 앞서 열린 개막식에서는 서귀포시 동홍초등학교 관악단의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연주회와  올레체조 시연, 시인 허영선씨의 축하시 낭독이 있었다.

이어 우근민 제주도지사와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홍주민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사무총장, 고창후 서귀포시장, 양영근 제주관광공사 사장,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올레꾼 대표 여행작가 한비야씨 등이 참석해 개막을 선언했다.

선언 이후 주요 인사들과 올레꾼들은 제주올레 상징인 올레리본을 풀면서 6코스 길을 걷기 시작했다.

올레꾼들은 간세 인형과 함께 사진을 찍거나 다양한 복장으로 제주의 늦가을 바닷가길을 걸으며 축제를 만끽했다.

   
▲ 올레꾼들이 개막선언과 함께 제주올레 6코스를 걷고 있다.
이번 축제는 오는 12일까지 제주올레 6코스에서 9코스 구간에서 이뤄지는데, 하루 1코스씩 총 연장 50km에서 진행된다.

코스 중간 중간에서는 다양한 문화 이베트와 함께 먹거리, 볼거리가 선보이게 된다.

특히, 마을주민들이 마련한 문화공연도 펼쳐지는데, 어르신 풍물단, 무형유산 보유자, 해녀, 초등학교 음악대 등의 공연이 이뤄진다.

   
 
이번 축제는 환경을 생각하는 축제로 운영되는데 행사 기간 동안 1회용품은 자제되고, 무상으로 서비스 되는 각종 음료도 개인 컵이 있어야 된다.

게다가 올레꾼들은 쓰레기봉투를 들고 길을 걸으며 쓰레기를 줍기도 한다.

이번 축제에서 운영되는 프로그램 중 ‘코스튬 콘테스트’는 올레꾼들의 개성을 살리는 이벤트 중 하나다.

올레꾼들은 개성있는 의상을 입고 참가하면 사진촬영과 함께 마지막 날인 12일 최고의 코스튬 팀을 선정해 시상하게 된다.

이외에도 매일 출발 전에 배우는 올레체조, 밤 8시부터 9시까지 정방폭포 산책로 야외무대에서 펼쳐지는 달빛 프로그램, 9일과 10일 제주올레 안내센터에서 서귀포매일올레시장까지 조명을 따라 걷는 달빛 올레도 빠질 수 없는 프로그램이다.

0
0
이 기사에 대해
김영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1
‘이낙연계’ 오영훈 의원, 이재명 후보 비서실장 발탁
2
천안시 교회 코로나 여파 제주까지 ... 7명 집단감염
3
제주도, 국민정책디자인 총리상 '특교세 1억 확보'
4
서귀포 안덕면 차량-오토바이 충돌 ... 1명 숨져
5
30일 비바람, 기온 '곤두박질' ... 산간엔 대설
[발행인시평] 지방권력과 폭력조직의 연계, 검.경이 밝혀야 할 '실체적 진실'
[발행인시평] 다음 선거를 걱정하는 이와 다음 세대를 걱정하는 이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