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1.10.27 / 18:10
실시간뉴스
라이프문화
"자연은 늘 우리를 행복하게 하려 한다"[화가 한상범이 본 제주찰나(5)] '시간의 흔적' ... 자연의 순리, 그리고 섭리
한상범 한국화가  |  ilbohan6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10  11:05: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시간의흔적(cycle102)/ 42㎝×27.5㎝/ 혼합재료/ 2010

이번 작품은 저번 연재에 잠깐 소개된 꽃을 소재로 한 한지꼴라쥬 형식의 세 점 작품중 두 번째로 제작된 작품이다.

꽃을 통해
화가의 생각을 통해
작품을 통해 함께 상상을 더해본다.

지나간 그리고 현재 진행중인
4월 5월...은 꽃이 서로서로 앞다투어 피기 시작하는 계절이면서 짧은 기간 화려하게 피었다가 짧게 사라지기도 하는 계절이다.

지는것도 아름답다라는 말도 실감하는 계절이다.
피는것도 아름답고 지는것도 아름답다.
이말은 존재하는 모든 것에 해당하지 않을까?

사는것도 죽는것도
모든 것을 아름답게 볼수 있다면
우리는 늘 행복할 수 있지 않을까?

자연이라는 한자를 풀어보면 ‘스스로(저절로) 말미암아 그러하다’는 뜻이다.
그냥그대로 그렇게 순리대로 되어가는 것
순리대로 섭리대로 그 이치에 순응하며 욕심없이 집착없이 사는것
늘 자연은 그러함을 보여준다.

섭리대로 순리대로 있는그대로
그리고 자연은 늘 우리를 행복하게 하려 한다.
꽃들은 저절로 피어 앞 다투워 우리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하고 행복하게 해준다.
꽃을 미워하는 사람이 있을까?

피고지는
살다죽는
있다 없어지는
모든것은
순환이다.
사이클이다.
법륜이다.

돌고도는 세상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고
끝이 있으면 시작이 있다.
시작도 아름답고 끝도 아름답다.

어느 계절이든 아름답지 않은 계절이 없다.
어느 순간이든 아름답지 않은 순간이 없다.
우리는 태양빛 가득한 축복속에 모두 함께 한다.
식물은 빛으로 광합성을 한다.
빛은 곧 생명의 원천이다.

   
▲ 한상범 한국화가.

식물은 우리의 나물이 되어 우리의 생명기운을 북돋운다.
우리는 빛을 먹은 식물을 먹고 식물을 먹는 소를 먹고
우리도 빛이 된다 생명이 된다.

늘 매순간 바로 지금 여기에서
행복하게 살고
행복하게 만나자.

그리고
찬란하게 피고 찬란하게 지자.
오늘도 주어진 모든 것에
감사하다. <다음편으로 이어집니다.>

☞한상범은? = 제주제일고, 홍익대 미술대학 동양화과를 나와 홍익대 미술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담묵회 창립회원, 아티스트그룹 '정글' 회원, 민족미술협회 회원, 한국미술협회 노원미술협회 회원, 디자인 출판 일러스트작가, 한강원 조형물연구소 디자이너, 서울 제주/홍익조형미술학원 원장, 애월고 한국화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0
0
이 기사에 대해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2022 제주선거판' ... 대규모 지각변동 예고됐다
2
11월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제주, 10명 모임가능
3
14년 '두 지붕' 제주대-교대 ... 이럴 거면 왜 통합?
4
비리의혹 제주국제컨벤션센터…경찰 등 전방위 조사
5
제주도의회 신임 공보관에 언론인 출신 김석주씨
[발행인시평] 지방권력과 폭력조직의 연계, 검.경이 밝혀야 할 '실체적 진실'
[발행인시평] 다음 선거를 걱정하는 이와 다음 세대를 걱정하는 이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