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1.1.19 / 16:14
실시간뉴스
정치행정
수조원 오락가락 엉터리 자료 만들어낸 제주도정'뉴딜정책' 예산 무려 7조6천억 오류 ... 뒤늦게 오류 수정 소동 '도민시선 싸늘'
이주영 기자  |  anewell@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2  18:0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제주도 미래전략국이 12일 오전 10시경 배포한 보도자료(좌)와 같은날 오후 3시 수정배포한 보도자료(우) 비교.

제주도 미래전략국이 황당(?)한 보도자료를 내놓고 수정.번복, 빈축을 사고 있다. 제주도가 의욕적으로 추진한 '제주형 뉴딜정책'을 알리며 예산이 무려 수조원이나 '틀린' 문건을 언론에 알렸다.

이를 근거로 일부 언론은 어마어마(?)한 단위의 예산액을 소개하며 보도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뒤늦게 제주도가 수정.해명하는 촌극을 빚었지만 도민사회가 보는 시선은 싸늘하다.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며 일을 하는지 모르겠다"에서 "어이가 없다"는 반응까지 나왔다. 하지만 도민사회에 막대한 혼란을 초래하고서도 수정자료에 "죄송하다"는 말로 끝냈다.

제주도 미래전략국은 12일 오전 10시경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도가 지난해 워킹그룹을 통해 발굴된 '제주형 뉴딜정책'을 조정해 미래전략분야에서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3개 분야에 모두 34개 과제 추진을 위해 12조2804억원을 투자한다고 알렸다.

세부적으로는 그린뉴딜 선도지구 지정을 비롯 분산형 대규모 ESS구축 및 잉여전력 활용 P2H 실증 등 10개 그린뉴딜 과제에 모두 4조4879억원을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또 블록체인 기반 융합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비롯한 안전한 제주 재난대응 인프라 구축 등 18개 디지털뉴딜 과제에 5조8913억원을 투자한다고 안내했다.

에너지 형평성 제고를 위한 LPG 경쟁력강화 사업을 비롯한 집단 전염성 열병탐지 및 대응 어린이 통원버스 안전 모니터링 플랫폼 구축 등 6개 안전망 강화 과제에는 1조 9012억원을 투자해 추진한다고 배포했다.

도가 공식적으로 확인, 배포한 보도자료인 만큼 다수의 언론이 이 내용을 그대로 보도했다.  

그러나 도 미래전략국은 같은 날 오후 3시30분경 해당 보도자료와 관련해 수정 보도자료를 내놨다. 한마디로 앞서 내놓은 자료는 '완벽한 엉터리'라는 자인서였다.

당초 12조 2804억원 투입으로 밝힌 도 미래전략분야 5년간 3개 분야 34개 과제가 4조 6705억원으로 추진된다고 돌연 뒤바뀌었다. 무려 7조6099억원이 차이가 난다.

또 5조 8913억원 투자한다고 알린 블록체인 기반 융합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비롯한 안전한 제주 재난대응 인프라 구축 등 18개 디지털뉴딜 과제엔 사실은 고작  1645억원이 투입된다고 바꿨다. 비교한다는 게 어이가 없을 정도로 차이가 나는 금액이다.

에너지 형평성 제고를 위한 LPG 경쟁력강화 사업을 비롯한 집단 전염성 열병탐지 및 대응 어린이 통원버스 안전 모니터링 플랫폼 구축 등 6개 안전망 강화 과제에는 당초 알려진 1조 9012억원이 아닌 181억원이 투자된다. 이쯤에선 거의 실소할 수준이다.

제주도 미래전략국 관계자는 <제이누리>와의 통화에서 "기존 자료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100만원 단위와 1억원 단위가 혼선돼 기준이 안 맞는 부분이 생겼다"면서 "배포자료가 나간 직후 (오류 부분을) 알게 됐으나 정확한 금액을 다시 한번 확인하다보니까 오후에 수정보도가 나가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도민사회에서는 1, 2원 차이도 아닌 수조원 단위의 금액 차이가 발생한다는 것은 행정기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 제주도민은 "어마어마한 예산을 투입하는 제주도정이 도민의 세금을 쓰는 정책에 대한 '돈감각'이 이 정도인줄 몰랐다"며 "미래전략국 하위부서는 물론 국장선, 도정 최고책임자선 어느 곳에서도 그런 어마어마한 돈을 만들 방법이나 지출할 방안은 아예 생각해보지도 않고 기계적으로 일한 걸 여실히 입증하는 사례"라고 꼬집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1
0
이 기사에 대해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간 인기뉴스 Top5
1
'이벤트 무대' 송악산 ... 원 지사의 약속은 지켜질까?
2
제주 4차 재난지원금 지급되나 ... 소상공인 선별지급
3
강충룡 "성 소수자 발언 오해 ... 상처입은 분께 유감"
4
제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7일 만에 '0명'
5
'바다 불청객' 괭생이모자반 한 달 일찍 출현 '비상'
[발행인시평] 허세와 허풍과의 결별, 그리고 '다이어트'
[발행인시평]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5.16도로, 그리고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