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0.8.6 / 09:24
실시간뉴스
오피니언칼럼
'두부 한 조각'의 비애 ... 도지사는 무엇을 했는가아낀 식대로 배불린 어린이집 ... 제주에서 모범 보이고 대권 꿈꾸라
강정태 객원기자  |  kjtnews@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4  11:13: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부실·불량 급식 논란이 불거진 도내 모 어린이집 급식 사진.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

장면 1.

아무런 일도 없는 듯 했다. 보육교사들로 보이는 이들이 마스크를 끼고 아무렇지 않은 듯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비가 와서 그랬는지 아이들이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어렵사리 알아낸 그 어린이집이었다. 그 근처를 지나갈 일이 있어서 들러봤다. 궁금해서였다. 공포영화에서 나오는 괴기스러운 집을 상상했었다. 2020년 7월 23일 오후 4시였다.

장면 2.

퇴근 후 아이들과 저녁을 먹었다. 초등학교 1학년인 딸과 만 나이로 두 살인 아들이 반찬 투정하며 먹는다. 한입 가득 꿀꺽하는 모습이 예쁘다. 이런 게 세상사는 재미인 것 같다. 오랜만에 아내와 저녁밥상 대화 주제가 통한다. 그 어린이집이었다. 맛있게 먹는 애들을 보며 아내 이야기를 듣는다. 아내가 한 마디 한다. '이건 제주사회 시스템이 문제다'라고 한다.

장면 3.

그 어린이집 점심밥상 풍경을 상상한다. 세상 물정에 어두운 아이들은 맛있게 밥을 먹는다. 물에 만 밥, 국에 만 밥이다. 반찬은 없지만 어린 아이들은 아직 모른다. 밥상에 반찬이 필요한 이유를 말이다.

아직 섣부른 판단은 이르다. 진실다툼이 필요하다.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이기 때문이다.

어쨌든 내 상상은 또 다른 상상을 낳았다. 돈 버는 방법을 생각해 본다. 어린이집이 돈 버는 방법이다. 정부의 무상보육 정책 덕분에 어린이집은 국가 예산으로 인건비, 시설 운영비, 급식비를 받고 있을 것이다. 만약에 나쁜 마음을 먹고, 돈을 더 벌고 싶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쉬운 답은 급식비다. 거래 업체에게 허위 세금계산서만 받으면 아무도 모를 것이다. 내 하루 담뱃값 4500원을 1년만 저축해도 160만 원이 넘는다. 엄지손톱만큼 자른 두부를 일 년 모으면 깜짝 놀랄 돈이 된다는 말이다. 어린이집 부실급식 제보 사진 두부 한 조각을 보면서 그렇게 생각했다.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묻고 싶다. 의혹이 사실일 경우 몇몇 사람의 잘못이 아닌 제주사회 시스템의 문제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단 한 번의 점심밥상도 아니고, 1년 내내 우리 아이들 점심 밥상이었다. 무엇을 했는가.

   
▲ 강정태

대한민국 1%에 불과한 작은 제주다. 사돈에 팔촌이 엮여 모두가 인연이 닿는 좁은 사회다. 제주에서 이런 의혹이 나왔다. 지역뉴스가 아닌 전국뉴스로 한국 사회를 달궜다. 비교는 싫지만, 이재명 경기지사처럼 언론 플레이를 잘 해도 좋다. 지금 여기, 제주에서부터 잘 하면 된다. 여기서 잘 하는 모습을 대한민국 롤모델로 언론플레이 하면 된다. 여기서부터 제대로 바꾸면 된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부터 지역의 슬픔과 기쁨을 전국이슈화 시키며 대권 주자로 급부상했다.

마지막으로 의혹의 제기된 그 어린이집 원장에게도 묻고 싶다, 1년 아낀 두부 한 조각 어디에 썼는가. 그 어린이집에 예산을 준 제주도에도 다시 묻고 싶다. 무엇을 했는가. [제이누리=강정태 객원기자]

2
0
이 기사에 대해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간 인기뉴스 Top5
1
[인사] 제주도 하반기 5급 승진심사 의결자 명단
2
제주행 관광객 쏟아진다 ... 하루 5만 육박 기록
3
이중처벌 근거가 돼버린 제주특별법
4
제주도청 앞 민주노총 천막 철거 ... 남은 천막 2개
5
'종이' 무시하는 제주지역화폐? "종이상품권도 발행"
[발행인시평]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5.16도로, 그리고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발행인시평] '최악'의 등장을 저지해 온 선거의 역사 ... 국회는 우리 삶을 바꾼다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