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19.10.18 / 18:07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특별기획> 한국전 휴전 60주년-기억과의 전쟁(10)정범태-인간이 있는 리얼리티
제이누리  |  jnuri@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9  08:2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한국전쟁 휴전협정 60주년이다.

한국전은 1950년 6월25일 발발, 53년 7월 27일 협정을 체결해 정전체제로 전환됐다. 1129일 동안 지속된 6·25전쟁은 1953년 7월 27일 휴전협정과 함께 비무장지대와 군사분계선이 설치돼 숨을 돌렸다. 남·북한은 그후 60년 동안 휴전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휴전 후 많은 일들이 남과 북에서 일어났다.
포토저널리스트들은 그동안 남과 북, 그 중간 지점인 판문점에서 일어난 일들에 대해 기록했다. 그리고 그 역사의 기록들을 펼쳐 보였다.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동강사진박물관을 비롯한 영월읍 일대에서 동강사진마을 운영위원회 주관으로 ‘2013 동강국제사진제’가 열리고 있다.

<제이누리>는 동강사진마을 운영위원회의 제공으로 휴전협정 60주년을 기념한 사진전 ‘기억과의 전쟁’을 참여 작가별로 연재한다. 제주를 여는 창! <제이누리>가 국내에서 유일하게 독점 게재하는 사이버 전시회다. / 편집자 주

정범태 Chung BumTai 작업노트.

나는 참으로 운이 좋은 사람이다. 한국 사회의 격동기에 일간지 사진기자로 40년 이상을 근무하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들을 목격하고 기록했다. 객관적인 진실을 담아야하는 증언자로 사진을 찍으려고 노력해 왔다. 또 청년 시절부터 지금까지도 전국의 굿판과 국악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한국의 춤’을 정리하고 출간할 수 있었으니 이보다 더 복된 삶이 어디 있겠는가.

나는 본디 사진에 예술이라는 말을 쓰기를 꺼린다. 사진의 본질을 망각하고서는 사진의 의미를 찾을 수 없다. 또 인간이 없는 사진은 사진이 아니라고 본다. 인간이 화면에 없으면 생명력이 없기 때문이다.

내가 일생을 통해 추구해 온 사진세계는 사진으로 인간의 내면을 표현하는 것이었다. 지난 반백년 동안 거짓과 꾸밈없이 대상에 다가가려고 노력했다. 리얼리티야말로 사진의 본질이라 생각한 때문이다.

그렇다고 실험적이거나 조형적인 사진들을 폄하한 것은 아니다. 사진은 암실에 앉아 만들거나 조작하는 것이 아니라 발로 뛰며 하는 것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가 사진을 찍고 있는 바로 그 현장만이 나의 작업실이자 나의 스승이다.

   
▲ 우유배급, 서울 중구 만리동, 1955미군이 나눠주는 가루우유를 받기 위해 냄비 하나씩 들고 줄을 서 있는 아이들. 그렇게 받아온 가루우유에 물을 붓고 온 가족이 나눠먹던 시절이었다. 하지만 소화가 잘 안 돼 배탈이 나는 경우가 많아 우유를 데워서 먹는 집도 많았다.(1953년 1인당 국민소득이 67불로 세계 최빈국)
   
▲ 파월, 서울 동대문운동장, 1965월남 파병은 한국 국군 최초의 해외 파병이었다. 우리나라는 1965년부터 1973년까지 8년간 총 81만 2853명을 파병했다. 월남 파병의 대가로 한국은 당시 미국에게서 한국군의 전력증강과 경제개발에 소요되는 차관공여를 약속 받았다. 아들을 월남 전선으로 보내는 어머니의 얼굴에 슬픔이 가득하다.
정범태(鄭範泰) Chung BumTai 약력

1928년 평북 선천군에서 태어났다. 일본 오사카 쇼센 전문학교를 중퇴했다. 중국 톈진에서 해방을 맞았다.

유년기에는 일제치하였고 성장기에는 해방과 1950년 한국전쟁등 사회가 피폐했다. 사상적으로 좌우대립이 극심한 때다. 1960년대 4.19, 5.16등 역사의 격동기를 거치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어버리지 않고 밝은 표정으로 살아가는 서민의 삶에 대한테마와 기록성을 바탕으로 리얼리즘사진을 추구했다.

신선회(新線會) 활동을 하며 리얼리즘 사진을 연구하기 위해 직업적으로 가장 유리한 곳이 신문사라 생각해 1956년 조선일보사 사진기자를 지원해 운 좋게 입사를 했다. 한국일보, 세계일보, 일간지 사진기자로 40년 이상을 근무하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들을 목격하고 기록했다.

‘생과 사’, ‘열쇠장수’, ‘말과 마부’, ‘고물상과 노인’, ‘결정적 순간’ 등 사진으로 1958년 미국 <US카메라>, 일본 <아사히카메라>, 영국 <런던타임스>, 스웨덴<포토>, 1959년 11월 프랑스에서 개최된 제3회 파리비엔날레에서 입상했다. 1962년 일본 세계사진년감, 1993년, 1995년 한국기자상, 96년 한국사진기자상 수상했다. 2005년에는 화관문화훈장을 서훈했다.

1946년 한국 춤을 처음 접한 후, 전국의 명인, 명창, 무속인들과 교분을 맺으면서 그들을 사진으로 기록하고 한국 전통춤 예인들의 행적을 정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저서로 『한국의 명무』(한국일보사),『춤과 그 사람』(전10권, 열화당),『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전통 예인 백 사람』(이규원 공저, 현암사),『한국명인·명창전』(문예원), 『명인·명창』(깊은 샘) 등이 있으며, 사진집으로 『정범태 사진집 1950-2000』(눈빛)이 있다.

2
0
이 기사에 대해
제이누리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간 인기뉴스 Top5
1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인 혐의'도 제주로 넘어왔다
2
명상수련원 의문의 시신 ... 경찰, 긴급체포 수사확대
3
제주동물테마파크, 문화재지표조사 누락 의혹?
4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5
"이상한 선흘2리 이장 선출과 해임 ... 지방자치 역행"
[발행인시평] 제주 자부심 줬던 그 인연, '제2공항' 해법 머리 맞대라
[발행인시평] '촛불'의 미래, '확증편향'의 감옥에서 나올 때 가능하다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