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18.10.19 / 17:38
실시간뉴스
정치행정6·13현장
경찰, 문대림의 '명예회원' 진원지 골프장 압수수색검찰, 고발장에 동부서에 수사 지시 ... 경찰 "아직 말할 단계 아니다"
고원상 기자  |  kws86@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3  13:42: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후보의 '명예회원' 논란의 진원지인 타미우스 골프장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13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2일 오전부터 오후에 걸쳐 타미우스 골프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타미우스 골프장의 명예회원 논란은 지난달 18일 JIBS제주방송과 제민일보가 주최한 제주도지사 후보 합동토론회에서 터져 나왔다.

원희룡 후보가 문대림 후보를 향해 ‘무료 골프장 명예회원권 보유’ 문제를 들고 나오자 문 후보는 '회원 등록'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공방의 와중에 2009년 5월 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 시절 명예회원으로 등록, 수차례 골프 라운딩을 한 사실도 인정했다. 

이어지는 공방에서 문 후보의 명예회원 라운딩은 지난해만도 7차례로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재직시절에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골프장 공짜 명예회원권' 문제는 이어 '뇌물수수' 공방으로 비화됐다.

원희룡 후보 측은 “(문대림 후보가) 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 도의장 시절 수시로 공짜 골프를 즐겨왔던 것”이라며 “도지사는커녕 뇌물수수 범죄자로서 법적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공세를 펼쳐왔다.

장성철 바른미래당 후보 역시 “경우에 따라서 뇌물죄로 성립될 수도 있다”며 문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문대림 후보 측은 이에 검찰 고발로 맞섰다. 같은 달 21일 원 후보 측 부성혁・강전애 대변인 등 2명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정보통신망 이용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원희룡 후보 측 역시 여기에 맞고발로 대응했다.

원희룡 후보 측 강전애 대변인은 지난 4일 문대림 후보를 형법 제129조 수뢰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2조 수뢰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제8조 금품 등의 수수 금지 규정 위반 혐의로 제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강전애 대변인은 그러면서 “검찰은 문대림 뇌물수수 혐의 사건 뿐만 아니라 문 후보 측에서 원 캠프 대변인들을 고발한 허위사실공표 혐의 사건 역시 빠른 시일 내 조사해 주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양측으로부터 고발장을 접수받은 검찰은 동부경찰서에 수사를 지시했다.

동부경찰서는 이번 수사에 대해서는 아직 말을 아끼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한 것은 맞다”며 “아직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이다. 뭐라고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2
0
이 기사에 대해
고원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삿갓 2018-06-13 16:27:33

    자기 입맛에 사실을 왜곡하면 안된다.

    한라일보 기사는 다음과 같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오로지 지난 4월 15일 문 후보가 골프를 쳤다는 의혹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문 후보가 타미우스 명예회원으로 위촉된 것과 관련한 양 후보 측의 고발건에 대한 수사는 제주지방경찰청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압수수색에서 어떤 자료를 확보했는 지는 밝히기 곤란하다"고 덧붙였다신고 | 삭제

    주간 인기뉴스 Top5
    1
    예멘 난민 339명 인도적 체류허가 ... 불인정은 34명
    2
    "미 핵항모, 제주에 쓰레기 버리고 성희롱 일삼아"
    3
    정책실패 책임 묻고 민간기업이 뛰게 하라
    4
    강철남 "원희룡, 다른 것은 안보이고 블록체인만?"
    5
    "예멘 난민 인정해야" vs "예멘인, 가짜난민"
    [발행인시평] 삼나무 잘려나간 비자림로 ... 무얼로 채울 것인가?
    [발행인시평] 선거는 최선이 아닌 최악의 등장을 저지하는 것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