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17.12.13 / 18:22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교통약자 대란 예고? 파업 예고한 지원센터 근로자
고원상 기자  |  kws86@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7:49: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일부 근로자들이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임금교섭에 제주도가 직접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일부 근로자들이 제주도가 직접 임금교섭에 나설 것을 요구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차량 운전 근로자들은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9월 제주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최종 조정회의에서 센터가 임금동결을 고수해 교섭이 결렬됐다”며 "센터가 아닌 제주도가 직접 교섭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17일부터 파업 돌입을 예고했다.

이들은 "도의 지침에 따라 교통약자이동지원 차량이 24시간 운행되면서 노동시간이 대폭 늘어났다“며 ”센터는 ‘제주도가 예산 지원을 해주지 않아 임금인상을 해줄 돈이 없다’는 핑계만 댄다. 더 나아가 도와 센터는 예산확보나 인력충원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이용 대상자를 확대해 문제해결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도가 16일까지 직접 노조와의 교섭에 나서 대안을 제시하라"며 도에 문제해결 의지를 보일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도가 수탁기관인 센터에만 책임을 떠넘기고 수수방관한다면 17일부터 경고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면서 "교통약자이동지원사업은 교통약자의 이동기본권과 관련된 업무로 제주도가 직접 운영해야 하는 상시지속적 고유업무다"라며 "제주도는 민간위탁 방식을 버리고 지원사업을 직접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교통약자의 지원센터 이용은 매달 1만여건으로 센터 소속 근로자들이 파업에 들어갈 경우 교통약자들의 불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0
0
이 기사에 대해
고원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주간 인기뉴스 Top5
1
2040년 제주 청.장년 100명, 59명 노인 부양한다
2
진실은? 원 지사 측근 타깃인 '2750만원'
3
검찰, 그동안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나?
4
강지웅 PD, 현덕수 기자 ... 그들이 돌아왔다
5
사랑 이야기 I-아프로디테와 아도니스
[발행인시평] 신종플루.메르스.세월호에 '지진수능' ... 영광과 환희는 온다
[발행인시평] 부끄러운 타이틀을 조례로 입법화? ... 이제 그만두라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