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17.10.20 / 17:27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속보] 동생 아내 살인미수 50대 숨져 … 수사 난항
박수현 기자  |  psuhyun@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5:04: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동생의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분신자살을 기도했던 50대가 숨져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19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살인미수로 입건된 이모(55)씨가 사건 이튿날인 17일 숨졌다.

이씨는 지난 16일 오전 7시40분쯤 서귀포시 남원읍 동생의 집에서 동생의 아내 한모(46)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었다.

범행 직후 이씨는 인근에 있던 자신의 과수원에서  분신자살을 기도했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한씨와 이씨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한씨는 긴급수술 끝에 현재 고비를 넘기고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 이씨의  휴대전화와 흉기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했다. 그러나 이씨가 숨지면서 수사에 차질이 생겼다. 

경찰은 한씨를 상대로 조사를 한 후 이번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제이누리=박수현 기자] 

0
0
이 기사에 대해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주간 인기뉴스 Top5
1
오스트리아에서 찾아오는 제주의 소프라노 유소영
2
'퀴어축제' 장소 불허 ... 성소수자 집단행동 나서나?
3
"취소 근거 없다" ... 퀴어문화축제, 결국 법정으로
4
이화여대 촛불에서 불린 걸그룹 소녀시대의 노래
5
제주의 가을은 소리로 머문다 ... 11월의 명소는?
[발행인시평] 부끄러운 타이틀을 조례로 입법화? ... 이제 그만두라
[발행인시평] 스피드에서 '슬로'로 간 역발상이 만든 제주의 아이콘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