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1.12.7 / 15:10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맥그린치 신부, 아일랜드 대통령상 받는다60년간 제주 근대화의 견인차 공로 ... 30일 시상식
이재근 기자  |  jethlee@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28  10:14: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맥그린치 신부
60년간 제주에서 지내며 지역개발 사업, 교육사업, 복지사업 등 지역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패트릭 J. 맥그린치(한국명 임피제·86) 신부가 아일랜드 대통령상을 받는다고 주한 아일랜드대사관이 27일 밝혔다.

맥그린치 신부는 1954년 성골롬반외방선교회 선교사로 제주에 왔다.

당시 제주는 한국전쟁과 4·3 사건을 거치며 물질적으로 빈곤하고 정신적으로도 피폐한 상태였다.

제주로 부임한 후 지금까지 60년간 제주근대화·경제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맥그린치 신부는 황무지를 개간해 경작하고 새로운 농업기술을 소개했다.

특히 제주의 가난을 타개할 대책으로 한라산 중산간 개간을 통한 목축업 육성에 주목해 성이시돌 목장을 설립하고 한국 축산 근대화에 기초를 닦았다. 이때부터 '돼지 신부님'이란 애칭을 갖게 됐다.

맥그린치 신부는 농업기술연수원을 설립하고 우유·치즈·배합사료공장을 처음 제주에 만들기도 했으며 노인, 빈곤층, 노숙자, 실업자 등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양로원·요양원·병원·호스피스복지원과 어린이집·유치원 등 여러 복지 시설을 설립했다.

또 4H클럽 제주 조직을 꾸리고 제주 최초의 지역신용협동조합인 한림신협도 설립했다. 
   
▲ 1960년대 이시돌 목장의 면양 방목풍경

현재는 호스피스 요양원의 안정화를 위해 노력중이다.

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올2월 '임피제 신부 기념사업회'가 출범했다.
 
<제이누리>에서 2013년 10월부터 '격동의 현장-제주근대화의 선구자' 맥그린치 신부'를 통해 그의 한국정착과  인생역정을 연재중이다.

   
▲ 맥그린치 신부 기념사업회 발기인대회

맥그린치 신부는 그동안의 공로를 인정받아 막사이사이상을 비롯해 적십자상,대한민국 석탄산업훈장, 제주도문화상 등을 받았고 1973년 제주도 명예도민증을 받았다. 이후 ‘임피제’라는 한국명을 쓰기 시작했다.
 
시상식은 오는 30일 아일랜드 더블린의 대통령관저에서 열린다. [제이누리=이재근 기자]
 

2
0
이 기사에 대해
이재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제주시내 중학교로 번지는 코로나 ... 신규 확진 56명
2
제주 코로나19 38명 추가 … 일주일간 하루 25명꼴
3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용역 수의계약 체결
4
제주서 17명 추가 확진 … 집단감염 확산 이어져
5
문재인 정부 마지막 특별사면 ... 강정주민 포함되나?
[발행인시평] 지방권력과 폭력조직의 연계, 검.경이 밝혀야 할 '실체적 진실'
[발행인시평] 다음 선거를 걱정하는 이와 다음 세대를 걱정하는 이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